제목 코르크로 와인 마개를 만든 이유는?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날짜 2012-03-30

[서울신문]

‘현대는 과학의 시대다. 당연히 와인에 대해서도 많은 과학적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으며 실제 와인을 생산하는 현장에서도 일부 적용이 되고 있다. 이 책에서는 이전에 어떤 책에서도 다루지 않았던 와인과 관련된 과학 이야기를 들려 주고자 한다.’

신간 ‘와인에 담긴 과학’(사이언스북스 펴냄)의 서문에 나온 내용이다. 소믈리에도 모르는 와인보다 매혹적인 ‘와인의 과학’임을 강조하고 있다. 그렇다면 저자 강호정씨부터 소개해야 될 듯싶다. 서울대학교 미생물학과와 동 대학원에서 수학한 후 영국 뱅거 소재 웨일스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여천 생태학상, 한국 습지학회 학술상, 과학기술단체 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 논문상 등을 수상할 만큼 생태공학 연구에 깊이를 더하고 있다. 와인에 대한 접근도 바로 이 같은 각도로 다가서고 있다.

어쨌거나 우리나라에서도 와인은 문화의 주류로 자리 잡고 있다. 특정한 고급 소비자층이 아닌 대중적인 술로 인정받고 있는 셈이다. 1만원 미만의 저가 와인에서부터 부르는 게 값인 빈티지 와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가격대와 다양한 지역의 와인을 선보이며 소비자로 하여금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누리게 한다. 이러한 와인의 인기는 도서 시장에도 반영돼 최근 몇년간 와인과 관련한 잡지나 책들이 여기저기에서 쏟아져 나왔다. 그러나 저자는 “와인에 접근한 책들을 펴내고 있는 서구에 비해 우리의 와인 관련 책들은 아직은 내용면에서나 주제면에서나 밀도가 빈약하고 다루고 있는 범위도 제한적”이라고 말하면서 최근 들어 세계 곳곳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와인을 둘러싼 과학적 연구 성과를 소개하는 ‘와인에 담긴 과학’을 출간하게 됐다고 자신 있게 말한다.

주요 내용은 이렇다. 포도의 품종에서부터 포도가 자라는 토양과 기후, 와인의 발효와 숙성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미생물과 각종 첨가물, 그리고 와인의 맛과 향을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우리의 후각과 미각, 심리에 이르기까지 수백년간 와인 병 속에 감춰져 있던 매혹적인 비밀을 최신 과학으로 풀어놓고 있다. 예를 들어 굳이 ‘코르크로 와인 마개를 만든 이유는 무엇일까’ 등 호기심에 대한 문답도 명쾌하게 정리한다. 또한 흙과 와인, 물과 와인, 공기와 와인, 불과 와인 등에 대해서도 흥미롭게 다가간다. 그러면서 ‘와인 없는 식탁은 꽃이 없는 봄과 같다.’는 프랑스 속담은 이제 대륙을 넘어 머나먼 한국땅에서까지 공감대를 이끌어 내고 있지 않으냐는 화두를 던진다. ‘좋은 와인은 흥미로운 과학적 분석 대상임에 틀림없다.’는 말과 함께. 1만 5000원.

김문 선임기자 km@seoul.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03&oid=081&aid=0002258028


다음글 론의 별처럼 빛나는 황제의 와인 도멘 드 라 프레지덩트 관리자 2012-03-30
이전글 와인의 맛은 무엇으로 만들어질까 관리자 2012-03-30